컨텐츠 바로가기

한국여성수련원

HOME뉴스·소식여성·가족소식

여성·가족소식

반문명적 불법촬영 범죄, 엄단키로

작성일
2018-06-18
작성자
정소담
조회
140
파일다운
140
첨부파일
  • 첨부파일 없음
※ 이미지 및 내용 출처 : 여성가족부 홈페이지 

 

 

반문명적 불법촬영 범죄, 엄단키로
- 교육부·법무부·행안부·여가부·경찰청, 불법촬영 범죄 근절 위해 국민들께 호소 - 



정부는 5개 관계부처(교육부·법무부·행안부·여가부·경찰청)는 장·차관들과 차장이 공동으로 불법촬영 범죄를 근절하고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특별 메시지를 15일 10시 정부서울청사에서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정부는 불법촬영과 성차별로 고통 받는 여성들의 공포와 분노에 대해 깊이 공감하고, 우리 사회에서 불법촬영이 완전히 근절될 수 있도록 모든 기관이 나서서 가능한 모든 수단과 자원을 동원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9월 발표된 '디지털 성범죄 피해방지 종합대책'에 따라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와 처벌, 피해자 보호와 지원 등 대응체계가 가동되고 있으며, 앞으로 
법과 제도가 마련되고 일상 속에서 제대로 효과가 발휘될 수 있도록 여성가족부가 책임지고 점검할 계획임을 밝혔다.

행정안전부는 
우선 공중화장실부터 상시 점검체계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특별재원 50억을 지자체에 지원하여 ‘몰카’ 탐지기를 대량확보하는 한편, 범죄우려가 높은 지역의 공중화장실부터 상시 점검하고 민간건물의 화장실까지도 점검을 확대할 예정이다.

아울러, 
초·중·고교에서도 불법촬영 카메라 점검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교육청별로 탐지장비를 보급하고 예방교육을 강화할 계획이다. 대학에서는 탐지장비를 자체적으로 확보하여 상시적으로 점검하는 체계를 갖추기로 하였다.

법무부와 경찰청은 
불법촬영과 유포와 같은 범죄행위를 신속하게 수사하여 피해자의 고통을 최소화하고, 범죄자를 단호하게 처리것임을 밝혔다.

특히, 불법촬영 행위가 적발되면 
엄정한 수사를 통해 신속히 증거를 확보하고, 불법촬영물이 확산되지 않도록 유포자에 대한 수사를 강화하는 한편 피해영상물이 신속히 삭제·차단되도록 방심위·여가부 등 관계 기관과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대국민 메시지 발표를 마치고 오후에는 행정안전부·여성가족부장관, 경찰청장이 직접 동국대학교, 장충단공원, 동대입구 지하철역의 화실을 찾아 
불법촬영 카메라 설치 여부를 점검한 후 명동역에서 불법촬영 근절 캠페인을 진행할 계획이다. 

 

 

목록